in ,

(전시) Travel Again 다시 여행 – 휴몬 그룹전

TRAVEL AGAIN 다시, 여행

– 픽토리움의 휴몬 작가님이 참여합니다.

◆ 전시 기간: 2022. 06. 30 ~ 2022. 10. 25 

 관람시간: Am 10:00 ~ Pm 6:00

 연중 무휴 / 단, 명절 당일 휴무 / 미술관 사정에 의해 휴관하는 날은 미리 공지 합니다.

 관람요금: 성인 6,000 원 / 24개월 ~ 고등학생 4,000 원

 경로(만70세이상), 장애인, 군인(병사) 및 국가유공자 4,000원

 

 전시작가: 김태헌, 이경호, 이마리아, 최지영, 추니박, 토코토코 진, 휴몬

전시소개: 

 “진정한 여행이란 새로운 풍경을 보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눈을 가지는 것에 있다”  -마르셀 프루스트,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일반인에게도 그러하지만, 주변 세계를 예민하게 관찰, 탐구하여 “같은 것을 다르게 표현하는” 예술가들에게 여행은 더욱 특별할 것이다. 일상의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에너지를 재충전하는 것 외에도, 다른 자연 문화 환경에서 오는 자극으로 지적, 영적, 심미적, 사회적인 측면에서 내면의 변화를 맞이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예술가들에게 여행은 익숙한 일상과 인간관계로부터 벗어나 작가로서의 정체성을 돌아보고, 낯선 환경에서 영감을 얻어 새로운 작업을 시도할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다.

 그런데 그간 꾸준히 여행을 다녀왔던 예술가들은 하늘길이 막혔던 2년 여 동안 어떤 시간을 보냈을까-. 실제로 코로나에 대한 불안과 제약, 긴 격리를 감내하면서 힘겹게 해외여행을 감행하기도 하고, 코로나 상황을 지켜보며 조심스레 국내여행을 이어가기도 했다. 또 고립된 환경 속에서 이전 여행의 경험을 들춰보며 과거 작업들을 돌이켜 보기도 하고, 기억을 되살려 새로 화폭에 옮기기도 했다. 

 이에 이번 전시는 예술가들의 여행에 대한 특별한 해석을 엿볼 수 있는 자리로 마련하였다. 이들 여행은 작가가 직접 경험한 물리적인 여행뿐만 아니라 현재의 시점에서 재구성된 여행의 기억, 여행으로 촉발된 무의식의 세계, 환경에 관한 메시지를 담기 위해 기획된 여행, 그 밖에 여행의 동기가 되어주는 요소들을 다루는 등 그 폭이 제법 넓다. 

 이제 다시, 여행을 떠날 시간이다. 작품에서 묻어나는 여행지의 정취와 분위기를 통해 추억을 소환하고 다시 여행을 꿈꿔보자. 미술관 안에서 여행을 상상하며 노니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달콤하고 설레는 경험이 될 것이다. 

– 큐레이터 김남윤

HUMON 휴몬

휴몬 작가님의 픽토리움 아티스트 페이지입니다

What do you think?

13 points
Upvote Downvote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Loading…

0

[지수칼럼] 국산 위스키와 양조 문화

(연재)What do you think? no.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