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사탕고양의 재료탐구생활] 수채화는 수채화 용지에

 제 글을 읽으시는 분이라면 수채화에는 수채전용지에 그리고 계실 겁니다. 물론 수채전용지가 아니라도 수채물감을 못 쓰는 건 아닙니다. 천으로된 캔버스에 그릴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수채물감의 색상을 선명하게 나타낼 수 있고 물을 조절해 다양한 효과를 낼 수 있는 건 수채전용지라야 합니다.

왼쪽은 도화지이고 오른쪽은 펄프로 만든 수채화지입니다. 둘 다 나무에서 추출한 샐룰로스 펄프로 만들었어요. 캔트지에다가 수채화를 그리면 붓자국이 많이 남습니다. 붓질을 많이하면 섬유가 벗겨지기까지 해요. 요즘은 앞면에 코팅을 해서 나오기에 몇 번 정도는 잘 견디지만 물을 많이 쓰거나 덧칠을 하거나 덜어내기를 하면 종이가 벗겨집니다.

수채화용지에 머메이드지를 쓴다고 이야기하기도 하는데 머메이드지는 공예용 종이라서 수채화에 전혀 적합하지 않습니다. 생긴게 비슷할 뿐이에요. 수채화하기엔 코팅된 캔트지보다 못합니다.

수채화 용지는 watercolor, watercolour, aquarelle라고 적혀 있습니다. 다른 미술용 종이와 달리 이렇게 이름이 따로 적혀 있는 이유는 수채전용지를 위한 처리를 하기 때문입니다. 사이징이죠. 일종의 코팅처리입니다. 많은 종이들에 제작 과정에서 다양한 형태의 코팅을 합니다. 종이의 특성을 좋게하고 인쇄가 잘 되게 만듭니다. 사이징이 안된 종이에 그림을 그리면 안료가 종이 틈으로 가라 앉아 색상을 죽이고 기묘한 얼룩을 만들어 내기도 합니다.

수채화지는 안료가 종이 위에 고정되도록 해 발색을 좋게 하고 종이를 튼튼하게 유지시키며 수분을 약간 흥건하게 만들어 다양한 수채화 기법을 사용할 수 있게 합니다.

수채화용 사이징을 직접 하려면 따뜻한 물에 소량의 명반과 젤라틴을 녹인 후 도포를 하면 됩니다. 동양화의 아교포수와 같아요. 저도 몇 번 해본적이 있지만 아직 제대로 만들어 보진 못했습니다. 시판하고 있는 미디엄을 사용할 수도 있어요. 홀베인의 멀티사이징 미디엄이 있더군요. 쉬민케 아쿠아 픽스로도 사이징을 할 수 있을 듯 하나 써보지 않아서 확실히는 모르겠습니다. 이렇게 하면 된다고 하더라도 수채전용지 사는 쪽이 편하죠. 귀찮음은 없을 수록 좋아요.

수채화지에 대한 정보

수채화지 표지를 보면 여러가지 정보가 적혀 있습니다. 몇 가지 표지를 보도록 합시다. 먼저 캔손 몽발입니다.

 잘 안보이지만 왼쪽 위를 보면 100% cellulose라고 적혀 있습니다. 나무에서 추출한 셀룰로스로 만든 펄프로 만든 종이란 이야기입니다. 아예 안 적혀 있으면 펄프지에요. 코튼이 들었다면 코튼 함유량을 적어 놓습니다.

 옛날에는 나무에서 펄프를 만드는 기술이 떨어져 섬유소가 아주 짧고 순도가 떨어져 염산 등의 물질로 표백을 해야했습니다. 종이의 산도가 높으면 변색이 되고 탄성이 떨어지고 심하면 조각조각 부숴지기까지 합니다. 오래된 책을 보면 변색된 것을 볼 수 있어요. 요즘은 옛날같이 부러지는 일은 잘 못 봤습니다. 기술이 발달해 옛날보다 긴 섬유를 얻을 수 있게 됐습니다. 천을 만들 정도의 길이까지 말이죠. 그리고 염소 표백을 하지 않아도 하얗게 만들 수 있게 됐습니다. 순수한 셀룰로스만으로 종이를 만들게 됐죠. 이렇게 만들어진 중성지는 옛날보다 더 오랫동안 변색없이 사용할 수 있습니다.

ACID-FREE : 중성지

 미술용 종이를 구할 때 ACID-FREE라 적혀 있는 종이를 쓰는 것이 좋은데 이는 종이 제작 과정에서 산성물질을 사용하지 않았다는 의미에요. 이 표시가 있으면 중성지라 생각하면 됩니다. 미술용 종이는 거의 중성지입니다. 중성지가 아니라고 그림을 못 그리는 건 아니지만 점점 종이 색이 변하죠. 중성지라 하더라도 변색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닙니다. 셀룰로스는 조금씩 분해되며 페놀산을 만들고 이로 인해 산성화돼 변색됩니다. 기존 종이의 수명보다 압도적으로 길지만 십년이 넘으면 조금씩 변색되긴 합니다.

두께

 왼쪽에 보면 300g/㎡이란 표시가 있습니다. 종이의 두께는 측정하기가 곤란해 무게로 측정합니다. 300g/㎡는 1평방미터의 종이 한장의 무게가 300g이란 이야기입니다. 종이를 만드는 방식에 따라서 실제 두께는 종이 무게와 다를 수 있습니다. 똑같이 300g/㎡라고 표시가 됐는데 어떤 종이는 얇게 느껴지고 어떤 종이는 두껍게 느껴지는 이유입니다.
 140lbs는 파운드 기준의 종이 두께입니다. 22×30인치 크기 종이 500장의 무게가 140파운드란 이야기입니다. 코튼 100% 수채지 낱장을 사면 보통 56x76cm 사이즈인데 이 크기가 기준입니다.

표면

 수채화지는 표면 상태에 따라서 Hot press(세목), Cold press(중목), Rough(황목)이 있습니다. 제조국에 따라서 fin(중목)이나 torchon(황목)이라고 표시하는 곳도 있어요. 중목이 일반적으로 쓰기 좋고 황목은 표면이 거칠어서 세밀한 표현을 하기 어렵지만 물이 빨리 마르지 않아 번짐으로 그리기가 좋고 과립이 잘 남아 이것이 수채화!란 느낌으로 그리기가 좋아요.

 세목은 표면이 매끈한 편인데 세밀한 표현엔 좋지만 물 얼룩이 잘 남고 빨리 마릅니다. 표면이 섬세한 편이라서 지우개질에 손상될 수도 있고 마스킹액이나 마스킹 테이프를 붙였다 땔 때 잘 찢어집니다. 섬세한 묘사가 필요하거나 펜과 같이 그릴 때엔 세목을 많이 사용합니다. 펜화 하시는 분들도 세목 수채화지에 그림을 그립니다. 세목, 중목, 황목이라 나뉘었지만 브랜드에 따라서 표면의 상태가 다양하기에 세목이나 황목이라 적혀 있어도 어떤 브랜드의 중목 쯤 될 때 있어요. 파브리아노 제품의 세목이 제일 매끈하고 황목이 제일 거칩니다.

제작 방식

 코튼지와 펄프지 표면 상태의 차이를 만들어 내는 건 제작방식입니다. 일반적 종이는 철망 콘베이어벨트 위에서 연속적으로 만들어 집니다. 그래서 균일한 품질을 만들어요. 코튼지는 몰드 방식을 씁니다. 한지를 뜰 때 섬유를 녹인 물에 망을 넣었다가 빼면서 만드는 장면을 보신 분이 있을 겁니다. 코튼지는 이 과정을 자동화 연속화한 방식으로 만들어요. 이 방식으로 만든 종이를 몰드 메이드 페이퍼(mould made paper)라 부릅니다. 코튼지만 몰드 방식으로 만드는 건 아니고 펄프지도 이 방법으로 만들 수 있어요. 

 몰드 메이드(mould made) 방식으로 만든 종이는 자연스러운 엠보싱을 만듭니다. 또 가장자리에 찢긴 듯한 결(deckle edge)이 있는데 이게 종이 끝이에요. 시판하는 코튼지 낱장을 사면 두 부분에만 데클 엣지가 있는 걸 볼 수 있는데 이건 종이를 완전 수제작처럼 한 장씩 뽑아서 만들어 내는 것이 아니라 실린더 몰드를 사용해 연속적으로 만들어지기에 그렇습니다. 한 장의 길다란 종이를 규격대로 잘라낸 흔적이죠.
 몰드 방식으로 종이를 만들 때 망이 닿는 부분을 몰드, 반대 쪽 면을 펠트라 부릅니다. 보통 펠트가 앞면이고 몰드가 뒷면이에요. 몰드 면을 잘 보면 채나 망 무늬가 찍혀 있습니다. 펠트 면 쪽이 자연스러운 엠보싱이 생기죠. 펠트가 뒷면인 종이도 있다고 합니다만 엠보싱이 선명한 쪽이 보통 앞이에요. 펄프지의 경우 보통 엠보싱이 규칙적인데 인위적으로 엠보싱을 만들어 그렇습니다. 몰드 방식으로 만든 펄프지는 자연스러운 엠보싱이 생깁니다.

같은 방식으로 제작하면 코튼이든 펄프든 비슷한 특성을 나타냅니다. 재료도 중요하지만 어떻게 만드느냐도종이의 성질을 좌우하는 큰 요소입니다.

코튼 지의 데클 엣지

코튼지

 코튼 수채화지를 와트만지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와트만은 종이 회사 이름입니다. 국내에 이제 와트만 수채지는 수입되지 않습니다. 요즘 그 회사 평범한 종이는 안 만드는 것 같더라고요. 실험용 필터 만들고 있습니다. 화학이나 생물 실험 자주한 사람이라면 와트만 거름종이를 많이 써봤을 거에요. 그래도 와트만지 달라고 하면 종이에 대해 아는 사람이라면 코튼 수채지를 주기는 합니다.

펄프지는 붓자국이 잘 나는 편이고 마르기 전에 부드러운 그라데이션이나 기법을 끝내놓지 않으면 수정하기 어렵습니다. 물론 일반 캔트지보다야 잘 됩니다. 코튼지는 오랜 세월이 지나도 변색이 거의 없고 튼튼해서 여러 기법에도 손상이 덜 합니다. 부드러운 번짐과 그라데이션을 만들 수 있어요. 마르고 나서도 다시 그라데이션을 만들기 쉬우며 물감 덜어내기도 더욱 잘됩니다. 수채화지는 종이가 제일 중요한 만큼 작가들은 코튼 100%의 수채 전용지를 써야한다고 말합니다.

코튼 100% 종이는 만져보면 좀 뻣뻣하고 거친 느낌이 있습니다. 어떤 제품은 압축 스펀지 만지는 느낌이 나기도 해요. 많은 곳에서 종이들이 나오지만 가격은 천차만별입니다. 어떤 코튼을 쓰느냐 제작 방법은 어떠냐 사이징을 어떻게 처리했냐에 따라 질이 다르거든요.

일단 사용하는 면 섬유의 질이 중요하죠. 종이를 만들 때 사용하는 코튼 종이는 천을 만들기 위해서 실을 뽑고 남은 후에 씨앗 표면에 약간 남은 섬유를 다시 긁어 모아 만들어요. 생각보다 섬유 길이가 짧습니다. 옛날이라면 몰라도 요즘은 코튼지나 펄프지나 섬유 길이가 그렇게 차이나진 않아요. 혹은 어떤 코튼지는 옷에서 추출한 면으로 만들어지기도 합니다. 재생 코튼은 그다지 품질이 좋지 않지만 저렴합니다.

품질의 차이가 확실히 나는 건 사이징에서 인듯 합니다. 사이징이 균일하게 돼 있어야 대면적을 칠할 때 물감이 균일하게 발리거든요. 

일반적으로 가장 저렴하고 빠른 방식은 종이를 뽑아내면서 롤러를 이용해 연속적으로 바르고 과다하게 발린 코팅액을 제거한 방식으로 만듭니다. 아니면 아예 사이징액이 든 수조에 담궈 버리는 방식을 사용하기도 합니다. 롤러를 사용한 사이징도 스프레이 방식, 롤에 사이징 용액을 얇게 발라 사이징 처리하는 필름방식, 두 개의 롤 사이에 사이징 용액을 고이게 해 롤을 통과하도록 하는 폰드(연못) 방식이 있습니다.

종이는 앞 뒷면이 있어서 앞면에 그리라고 하긴 하지만 산더스 워터칼라, 아르쉬, 파브리아노 아띠스띠꼬 등의 코튼지는 앞 뒷면 전부 사이징하기에 뒷면에도 그릴 수 있긴 해요.

왼쪽은 파브리아노 워터칼라, 클레르퐁텐 폰테네(코튼 100%)에요. 수채화의 능력을 100% 이끌어 내려면 역시 코튼지죠

제본 방식

잘라서 스케치북 형식으로 파는 것을 쉽게 구할 수 있습니다. 보통 스프링제본과 풀칠이 된 풀제본 형식의 패드가 있습니다. 스프링 형식은 넘기기도 좋고 통으로 가져 다니기가 좋아요. 풀제본은 스캔하기엔 좋으나 쓰다보면 떨어져요. 패드 형식은 클리어 파일을 사서 완성된 그림을 하나씩 넣어 보관하는 걸 추천합니다.

4면이 전부 풀제본 되어 있는 패드가 있는데 이건 배접하지 않아도 되는 편리함을 제공해줘요. 보통 코튼지 패드가 4면 제본으로 나옵니다. 그림을 다 그린 다음에 한 장식 떼 내면 됩니다. 종이를 분리할 때는 풀제본이 안된 틈이 있는 부분에 아트나이프나 쇠자, 플라스틱카드, 커터칼 등을 넣어 돌려 자르면 돼요. 칼날은 절대 안되는데 풀칠 부분만 잘리는 게 아니라 종이가 잘리는 사고가 잘 일어납니다. 자를 때 깨끗한 걸 써야지 아니면 종이에 검댕 칠이 될 수 있으니 조심하세요.

그러나 수채화지는 낱장으로 사는 게 제일 쌉니다. 단위 면적당 가격을 계산해보면 4면 제본된 방식은 낱장 가격의 두 배 정도 됩니다. 낱장은 일일이 잘라야 하므로 귀찮음과 지갑사정을 모두 고려해 정하는 게 좋아요. 코튼지의 경우엔 기본 가격이 있으니 두 배 차이면 엄청나죠.

4면 제본이 된 패드는 풀칠이 안된 틈에 아트 나이프 등을 넣어 떼 내면 됩니다.

국내에서 판매중인 수채화지

캔손지

워터칼라 – 양면을 쓸 수 있는 200g/㎡의 수채화지입니다. 평범하게 쓸 수 있습니다.

 캔손XL Aquarelle – 300g/㎡의 펄프지입니다. 표면이 매끈한 편이에요. A3크기와 A4크기가 나오는데 스프링 제본으로 못 쓰는 부분까지 합해야 그 크기입니다. 종이를 떼면 조금 짧아집니다. 종이 결 때문에 약간 말리는 점이 불편해요. 

몽발 – 300g/㎡의 펄프지입니다. 두껍고 튼튼해 다양한 방식의 수채기법을 쓸 수 있어요. 1+1으로 파는 것이 있어서 이걸 사는게 제일 쌉니다. 

비달론 – 300g/㎡의 펄프지입니다. 몽발과 뭐가 다르냐면 몰드 메이드 방식으로 만든 종이에요. 그래서 종이 무늬가 예쁘지만 몽발과의 차이는 그것뿐입니다.

폰테네 – 국내에선 좀 구하기 어려운 듯합니다. 캔손에서 기존에 나오던 코튼지입니다. 양면으로 쓸 수 있는게 장점이에요. 사놓고 아직 쓰진 않았지만 다른 분의 의견을 보니 사이징이 덜 된 느낌이에요.

헤레티지 – 아르쉬가 다른 회사에 팔리면서 만든 고급 수채화지입니다. 괜찮은 종이입니다. 아르쉬와는 다른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파브리아노

파브리아노 워터칼라 – 200, 250, 280, 300g/㎡의 펄프지입니다. 다양한 규격이 있어요. 페이퍼모아 사이트에 가면 전지 10장 이상 사면 제단 서비스 해줍니다. 몽발보단 약간 떨어진단 느낌이 들 때도 있지만 평범하게 쓰기엔 좋습니다. 엠보싱이 좀 마음에 안 들긴 해요.

스튜디오 워터칼라 – 펄프지에요. 270g, 300g/㎡이 있어요. 위와 뭐가 다른진 모르겠지만 파브리아노 홈페이지에 가니 워터칼라가 안 보이는 걸 보면 스튜디오로 통합한 모양입니다.

뉴 워터칼라 – 코튼 25%의 수채지입니다. 25% 섞인거라 잘 모르겠어요. 가격은 코튼이 들어가서 그런지 좀 비싸요. 이거 단위 면적당 가격이 코튼지 낱장 단위 면적당 가격보다 살짝 비쌉니다.

파브리아노5 – 코튼 50%의 수채지입니다. 이건 낱장으로 밖에 못 구해요. 2절이 2천원 정도. 잘 구하기 힘들어서 알파 본점이나 페이퍼모아 사이트에서나 살 수 있을 거에요. 이건 코튼이 좀 섞였구나 싶습니다. 가격에 비해서 성능이 좋은 편이에요.

아띠스띠꼬 – 코튼 100% 수채화지입니다. 제가 코튼지 처음 썼을 때만해도 좀 비쌌는데 지금은 제일 싸요. 싸지만 꽤 좋습니다. 아르쉬보다는 못하다곤 하지만 다른 코튼지에 비하면 좋은 편입니다. 일반적으론 300g/㎡만 구할 수 있지만 삼원특수지 페이퍼 갤러리에 가면 640g/㎡짜리도 살 수 있어요.

에스뽀따지오네 – 구경만 한 종이지만 수제지입니다. 가격도 어마어마해요. 장인의 손길이 들어가서 그런가봐요. 한 장 정도는 사서 써볼까 싶긴 합니다. 삼원특수지 페이퍼 갤러리에 가면 있는데 재고가 있는지 문의하고 가야할 것 같아요.

아르쉬

아르쉬 워터칼라 – 수채화지라고 하면 다들 아르쉬를 이야기합니다. 국내에선 185g/㎡과 300g/㎡을 살 수 있어요. 아르쉬라고 하면 수채화지를 말하긴 하지만 실제 이 브랜드로 다양한 종이가 생산되고 있어요.

트레블

신한커머스의 의뢰로 만든 건지 여행용 노트형식으로 만들어져서 나와요. 예전엔 풀제본이라 막 떨어지고 그랬는데 이젠 실제본으로 만들어져서 나옵니다. 이젠 노트 안 만들어서 써도 되겠어요. 아직 풀제본 제품이 남아있기 때문에 살 때 꼭 확인하고 사세요.

윈저 앤 뉴튼

아르쉬가 같은 그룹에 속하게 되면서 나온 종이입니다. 아르쉬의 기술이 들어가 있는 듯해 품질이 꽤 괜찮습니다. 프로페셔널은 코튼 100%, 클래식은 펄프 수채화지입니다. 크래식은 펄프로 만들었지만 몰드 메이드 방식으로 제작돼 코튼지와 같은 특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코튼지와 펄프지를 같이 쓰면 특징의 격차 때문에 적응하기 어려운데 윈저앤뉴튼 클래식 수채화지는 그런 걱정은 없습니다.

스트라스모어

워터칼라 – 이 회사는 등급별로 나누고 숫자가 올라갈 수록 고급이에요. 300, 400, 500이라고 붙어 있어요. 500은 코튼지에요. 써보면 좋긴 좋은데 상당히 비싼 종이라 손이 잘 안가요. 그래도 낱장으로 사면 싼 편이네요.

달러로니

랑턴 – 달러로니에도 다양한 수채화지가 있을텐데 랑턴만 수입되고 있습니다. 

하네뮬레

콰트로 수채화지 – 정방형이라서 콰트로 입니다. 국내에서 파는 유일한 정방형 수채화지에요. 하네뮬레에서 다양한 수채화지가 나오고 있는데 국내에서 구할 수 있는 게 이젠 이것 뿐이네요. 아직 써보진 않았는데 써본 사람들은 다들 만족하는 걸 보면 괜찮은 모양입니다.

워터칼라북 – 양장 수채화 노트입니다. 제가 한창 필요할 땐 안나오더니 이젠 많이 나오네요. 200g/㎡이고 여행스케치하기에 딱인 정도에요.

뮤즈

램프라이트 – 일본제 종이입니다. 코튼 100%, 종류가 여러가지가 있었는데 지금 검색되는게 이정도네요. 다른 브랜드에 비해 비싼 편이라 구입하진 않았습니다.

뮤즈 터치2 – 230g/㎡의 펄프지입니다.

몰스킨

워터칼라 노트북 – 200g/㎡의 25% 코튼지입니다. 몰스킨은 아주 유명하죠. 하지만 품질에 비해 너무 비싼 가격인데다가 옛날과 달리 이젠 다양한 곳에서 나오기에 이 가격이면 차라리 아르쉬 트레블을 사세요.

Credit 사탕고양 https://blog.naver.com/soulcreator
            그림을 그리고 재료를 연구합니다. 

Web Editor PICTORIUM

What do you think?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Loading…

0

(전시) FIRST NFT GALA 2022 – ART TOKEN X 아트메이저

아녕의 고양이 그림 이야기 26화_나는야 엄마 껌딱지 #2-사탕은 맛있어